Phone: 053-754-6655

참여마당

만촌1동성당

참여마당

본당갤러리

OFFICE

본당 사무실

본당미사시간

주일 : 06:30, 09:00, 10:30, 19:30
토요일(특전) : 16:00, 19:30
월요일 : 06:30
화~목 : 10:00, 19:30
금 : 10:00
매월 첫 토요일 : 10:00

베드로 사도는 이스라엘 갈릴래아 호수에 인접한 벳사이다 출신으로 본이름은 시몬이다. 동생 안드레아와 함께 어부 생활을 하다가 주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이름을 베드로(반석)로 바꾸시고, 그를 사도단의 으뜸으로 삼으셨다. 복음서에 소개되는 베드로 사도의 모습은 소박하고 단순하다. 예수님을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시라고 고백하여 칭찬받기도 하고, 예수님의 수난을 반대하다가 심한 꾸중을 듣기도 하였다. 로마 교회의 첫 주교로서 첫 번째 교황이기도 한 베드로 사도는, 67년 무렵 십자가에 거꾸로 매달려 순교하였다.
바오로 사도는 열두 제자와는 달리, 비교적 늦게 주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그는 그리스도교를 열성적으로 박해하던 사람이었다. 그리스도인들을 잡아 가두려고 다마스쿠스로 가던 그는, 부활하신 예수님을 체험한 뒤 유다교에서 개종하여 그리스도의 사도가 되었다. 바오로 사도는 이방인들이 사는 여러 지역에 교회를 세웠다. 그 공동체들에 보낸 많은 서간이 오늘날 『성경』의 일부를 이루고 있다. 전승에 따르면, 그는 67년 무렵 로마에서 참수되었다.

▦ 오늘은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입니다. 신앙 고백의 모범이 된 베드로와 신앙의 내용을 밝히 깨우쳐 준 바오로는, 교회의 기초를 놓아 준 사도들입니다. 우리도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를 본받아,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를 고백하고 증언합시다.

 

5P6A0364.JPG

 

5P6A0366.JPG

 

5P6A0370.JPG

 

5P6A0371.JPG

 

5P6A0375.JPG

 

5P6A0377.JPG

 

5P6A0380.JPG

 

5P6A0385.JPG

 

5P6A0393.JPG

 

5P6A0395.JPG

 

5P6A0397.JPG

 

5P6A0399.JPG

 

5P6A0403.JPG

 

5P6A0410.JPG

 

5P6A0417.JPG

 

5P6A0418.JPG

 

5P6A0430.JPG

 

5P6A0435.JPG

 

5P6A0450.JPG

 

5P6A0481.JPG